[술주정뱅이와 하나님]

조회 수 3799 추천 수 0 2014.08.24 14:57:35

한 남자가 이른 아침부터 술에 잔뜩 취한 채 비틀거리면서

예배당 쪽으로 걸어 들어 왔습니다. 그는 마구 교회의 문을

흔들어대며 들어가려고 하였습니다.

이 광경을 멀리서 보고 있던 관리 집사가 뛰어와

“아니 이 양반이, 이 아침에 이 모양으로 누구를 만나려고

이러는 건가?”하고 말했습니다.

“나 말이요, 하나님이란 분을 만나러 왔소!”

이 사내는 다시 교회 문을 흔들며 들어가려고 하였습니다.

관리 집사는 급한 김에 강력히 막으며 말했습니다.

“우리 교회에는 그런 분은 없소이다!”

List of Articles
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
55 [살아계신 하나님] 관리자 2014-08-24 4177
54 [내가 예수다] 관리자 2014-08-24 3829
53 [내가 예수다] 관리자 2014-08-24 3865
» [술주정뱅이와 하나님] 관리자 2014-08-24 3799
51 [가장 좋은 약] 관리자 2014-08-24 3873
50 [옛날 사람] 관리자 2014-08-17 3773
49 [빗자루 심부름] 관리자 2014-08-17 3828
48 [게으른 아들] 관리자 2014-08-17 3881
47 [세계 공통의 여권] 관리자 2014-08-17 4459
46 [얼음과자] 관리자 2014-08-10 3518
45 [얼음과자] 관리자 2014-08-10 3604
44 [태풍이 오면] 관리자 2014-08-10 3299
43 [제일하기 힘든 말] 관리자 2014-08-10 3508
42 [아버지의 수술] 관리자 2014-08-10 3368
41 [의사가 처방해주지 않는 것] 관리자 2014-08-10 3518
40 [인생의 난제들] 관리자 2014-08-03 3665
39 [삼복더위] 관리자 2014-08-03 3589
38 [분만실] 관리자 2014-08-03 3374
37 [공주병 할머니] 관리자 2014-08-03 3245
36 [건강이 제일] 관리자 2014-08-03 3329