[게으른 아들]

조회 수 3526 추천 수 0 2014.08.17 12:33:12

게으른 아들이 매일 늦잠을 자자 아버지가 말했습니다.

“아들, 밤에 늦게 돌아다니며 놀지 말고 일찍 일찍 들어와서

일찍 자고 일찍 일어나라, 일찍 일어나는 새가 벌레를 잡는다

는 말도 있잖아!”

그러자 아들이 말했습니다.

“아버지, 하지만 벌레는 일찍 일어났다가 죽었잖아요!”

그러자 아버지 왈,

“그 벌레는 새벽까지 놀다가 집에 돌아가는 중이었어!”

List of Articles
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
53 [내가 예수다] 관리자 2014-08-24 3527
52 [술주정뱅이와 하나님] 관리자 2014-08-24 3476
51 [가장 좋은 약] 관리자 2014-08-24 3533
50 [옛날 사람] 관리자 2014-08-17 3453
49 [빗자루 심부름] 관리자 2014-08-17 3493
» [게으른 아들] 관리자 2014-08-17 3526
47 [세계 공통의 여권] 관리자 2014-08-17 4037
46 [얼음과자] 관리자 2014-08-10 3207
45 [얼음과자] 관리자 2014-08-10 3292
44 [태풍이 오면] 관리자 2014-08-10 3024
43 [제일하기 힘든 말] 관리자 2014-08-10 3192
42 [아버지의 수술] 관리자 2014-08-10 3109
41 [의사가 처방해주지 않는 것] 관리자 2014-08-10 3204
40 [인생의 난제들] 관리자 2014-08-03 3291
39 [삼복더위] 관리자 2014-08-03 3302
38 [분만실] 관리자 2014-08-03 3110
37 [공주병 할머니] 관리자 2014-08-03 2975
36 [건강이 제일] 관리자 2014-08-03 3070
35 [아저씨] 관리자 2014-07-20 3282
34 [할인점] 관리자 2014-07-20 3268