2015년 8월23일 웰빙유머(7)

조회 수 4624 추천 수 0 2015.08.25 09:57:57

‘15 웰빙유머(7) 2015, 8월 넷째주

[장수의 비결]

얼마 전까지 세계 최고의 장수인은 에콰도르에 사는 116

할머니입니다. 이 할머니의 장수 비결에 수많은 사람들이 궁

금해 했는데, 그것은 매우 간단했습니다.

할머니는 매일 살아 있다는 것에 감사하는 기도를 올린다고

합니다. 그리고 늘 긍정적이고 낙천적인 성품을 가졌다고 합

니다.

좋은 환경에서 살며 좋은 음식을 먹는 것도 장수에 도움이

되겠지만 무엇보다 밝은 마음으로 웃으며 사는 것이 장수의

비결임을 잊지 말아야겠습니다.

 

[쉬는 날]

어머니가 내려다보니, 여덟 살짜리 큰딸이 여섯 살짜리 동생

을 자기들이 하는 놀이에 끼워주지 않고 있었습니다.

, 너는 어째서 동생을 데리고 놀지 않니?”

너무 어려서 판을 깨니까 그렇죠.

제발 참을성 있게 잘 데리고 놀아라.”

, 알았어요.

얼마 후에 어머니가 다시 내려다보니 작은 딸이 여전히 언니

들의 놀이에 끼지 못하고 한쪽 구석에 앉아 있었습니다.

어머니가 작은딸에게 물었습니다.

널 놀이에 끼워주지 않던?”

아냐 엄마, 난 가정부인데 오늘은 쉬는 날이야.

 

[아이의 자선]

밖에서 놀던 아들이 집으로 뛰어 들어오며 말했습니다.

엄마, 아파트 앞에 불쌍한 할아버지가 계시는데 도와 드리

고 싶어요. 천원만 주세요."

그래 기특하구나. 그런데 할아버지는 일을 하실 수가 없나 보지?”

아니요, 지금 솜사탕을 팔고 계세요.”

 

[뱃속 명태]

명태찜을 위해 칼로 명태를 손질하는 엄마를 보고 딸이 하는

, 엄마, 명태 아파, 칼로 그러지 마. 엄마 미워, 나 명태

안 먹어.” 하고는 방으로 들어가 버리는 것이었습니다.

그런데 정작 식사시간이 되자 아주 맛있게 명태를 먹는 것

을 보고 엄마가 말했습니다..

너 명태 불쌍하다고 안 먹는다고 했잖아?”

그러자 딸이 대답하는 말,

내 뱃속에 고이 묻어주는 거야. 엄마 벌 받지 말라고!”

List of Articles
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
67 본인의 소주 주량 레벨은? 3강랭이 2019-01-26 29
66 비행기 공짜 vs 택시 공짜 3강랭이 2019-01-25 30
65 1970년대 신문에 기고된 목욕탕 화재사고 3강랭이 2019-01-25 32
64 과장에게 조교 당한 공익 3강랭이 2019-01-25 31
63 부심 중 유일하게 도움되는 부심 3강랭이 2019-01-24 33
» 2015년 8월23일 웰빙유머(7) 관리자 2015-08-25 4624
61 2015년 8월16일 웰빙유머(6) 관리자 2015-08-15 4566
60 2015년 8월9일 웰빙유머(5) 관리자 2015-08-09 4655
59 2015년 8월2일 웰빙유머(4) 관리자 2015-08-07 4887
58 2015년 7월26일 웰빙유머(3) 관리자 2015-07-30 4736
57 2015년 7월19일 웰빙유머(2) 관리자 2015-07-21 4824
56 갓피플 추천교육 . 웃음치료 실버레크리에이션 교회레크리에이션 1급 자격교육 안내 미션코아 2015-02-20 4772
55 [살아계신 하나님] 관리자 2014-08-24 4951
54 [내가 예수다] 관리자 2014-08-24 4627
53 [내가 예수다] 관리자 2014-08-24 4671
52 [술주정뱅이와 하나님] 관리자 2014-08-24 4560
51 [가장 좋은 약] 관리자 2014-08-24 4699
50 [옛날 사람] 관리자 2014-08-17 4635
49 [빗자루 심부름] 관리자 2014-08-17 4616
48 [게으른 아들] 관리자 2014-08-17 4646